목포시의회, ‘김훈 제명’ 반대·기권자 드러나자 '극심한 내분' 돌입
목포시의회, ‘김훈 제명’ 반대·기권자 드러나자 '극심한 내분' 돌입
  • 정거배 기자
  • 승인 2019.08.27 15:4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결내용 유출 의심 의원들 고소 예정, 윤리특별위 구성하기로

목포시의회가 김훈 성희롱 논란을 계기로 의원 상호간 진흙탕 싸움으로 비화되고 있다.

27일 오전 목포시의회 일부의원들은 지난 12일 있었던 ‘성희롱 김훈 제명안’ 표결 시 반대 또는 기권 의원들 명단이 본보 26일자 보도로 공개되자, 회의규칙상 외부로 공개가 금지된 내용이 언론에 유출됐다며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http://www.ohmyj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71543

이날 이재용, 문차복, 문상수, 김양규, 최홍림 의원은 김휴환 의장과 표결내용을 열람한 의원을 비롯 의회사무국 직원 등 10여명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기로 했다.

이와함께 의장단 사퇴와 윤리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징계에 나서기로 해 김훈 전 의원 제명 이후 내분양상을 보이면서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이처럼 목포시의회가 내분으로 치닫고 있는 배경에는 1년 뒤 있을 후반기 의장단 선거와도 무관하지 않다는 게 시의회 안팎의 분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끌텅팬 2019-08-28 05:33:26
따로민주당 의원님들 선거때 봅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