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총선] 박지원, 가상대결 시 민주당 후보에게 밀려
[목포총선] 박지원, 가상대결 시 민주당 후보에게 밀려
  • 정거배 기자
  • 승인 2020.01.22 20:31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론조사, 민주 후보적합도 김원이 27.3%, 우기종 23.4%, 배종호 8.9%

 

 

전남 목포에서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에게 밀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또 더불어민주당 목포 후보 적합도에서는 김원이 전 서울시정무부시장이 선두를 달리고 있고 그 다음은 우기종 전 전남도정무부지사, 배종호 세한대 교수 순으로 나타났다.

광주광역시에서 발행되는 지방지인 남도일보와 뉴스1광주전남취재본부가 여론조사기관인 ㈜알앤써치에 의뢰해 지난 16일부터 19일까지 4일 동안 조사했다.

목포에 사는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552명(가중 500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 97.2%, 유선 2.8% 자동응답이며 표본은 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 및 성, 연령, 지역별 인구 비례 할당 추출 방식이다.(95% 신뢰수준에 ±4.2%)

먼저 목포 더불어민주당 후보 적합도를 조사에서는 김원이 전 서울시정무부시장이 27.3%로 1위, 우기종 전 전남도 정무부지사가 23.4%로 2위를 차지했다. 이어 배종호 세한대 교수가 8.9%를 보였다.

특히 이번 여론조사에서는 21대 총선 본선 가상대결 시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들과 경쟁에서 열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김원이 전 부시장이 민주당 후보로 나설 경우 34.6%로 박지원 의원 19.2%, 정의당 윤소하 의원 21.2%를 제치고 1위를 할 것으로 조사됐다.

또 더불어민주당에서 우기종 전 부지사가 본선에 나설 경우 32.7%로 박지원 23.9%, 윤소하 의원 20.7%로 나타났다.

그러나 배종호 세한대 교수가 더불어 민주당 공천을 받아 나설 경우 20.5%를 받아 박지원 24.3%. 윤소하 26.7%에 비해 열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당 선호도 조사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60.1%로 압도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이어 정의당 12.4%, 대안신당 5.1%, 민주평화당 3.3%, 바른미래당 2.3%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한편 통계보정은 성, 연령, 지역별 가중값 부여 셀가중(2019년 12월말 행안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이며,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사모 2020-01-27 09:21:25
결론
여론조사, 책사들의 판의 배치, 조직의 흐름, 중앙당의 개입도, 시민정서 등을 종합했을 때 아직까지 총선 결과에서 변수는 보이지 않음. 아직까지 P후보 유리.

정사모 2020-01-27 09:20:13
분석.

1. 제대로 판을 읽은 A후보. P후보 비난 자제. 허나 경선에서 이기고 본선에서 석패할 수.
2. 판을 읽지 못하는 B후보. 본선에선 승률이 있으나 경선에서 낙방할 수.
3. 방백 A . 총선에서 브로커 조직 정리와 자기조직 세우지 못하면 초선이 끝. 아름답지 못한 퇴장 수.
4. 방백 B. 양손의 떡으로 셋 중 둘에게 광 팔아야. 이것도 못 고르면 역시 초선이 끝.
5. A후보는 경선이 끝나도 상대의 욕망을 읽고 있는 정치 9단 P후보의 수를 알지 못할 수도 있음. 사실 너무나 쉬운 수라서...경선막판 P후보는 B후보에게 손을 내밀 것.

정기자 2020-01-27 09:18:38
판세

'나의 욕망으로 상대를 평가하는 후보는 필패한다. 상대의 욕망으로 나의 상품성을 높이는 것이다.'
1. A.B 후보중 P후보에게 유리한 후보는 누구일까? 누구와 본선에서 만나고 싶을까?
2. 경선에서 패배한 후보의 조직은 누구를 지지할까?
3. 민주당 경선에 보이지 않는 손(?)이 존재 한다면? C장관은 누구의 손을 잡았는가.
4. P후보는 민주당 경선에 영향력이 없을까?
5. 진보정당 후보는 민주당에 독일까? 복일까?
6. 역할교체, 세대교체, 세력교체가 선택과 집중, 이합집산과 분산을 통해 경선과 본선에서 다른 결과로 나타날 것.
7. 곳간의 정치 통할까? 아마도...
8. A방백의 딜래마. 나를 세운 브로커 조직과 부실한 자기조직으로 홀로서기의 어려움. B후보를 바라보며 A후보와 악수하는 중.
9. B방백의 딜래마. 제 양손에 떡 들고 떡든 줄도 모르고 남의 떡 보다 날새는 중.